2014년 6월 27일

Posted 2014.06.27 22:41

반차를 냈다.

점심시간이 되자마자 사무실을 나와 학교로 갔다.

스터디를 함께하는 친구와 배불리 먹고 4년간 내가 제일 많이 갔던 카페에 앉아 스터디 한 시간 반.

앞머리를 조금 자르고 구리에 있는 병원에 다녀왔다.

의사는 절대로 내가 원하는 약을 줄 수 없다,  했다.

아티반 대신 알프라졸람이나 자낙스, 졸피뎀을 요구하는 나에게 대놓고 안된다 한다.

지금도 그렇게 못 자는데 그런 약을 주면 한달만 지나도 그 약으로는 모자라서 못잔다고.

줄 수 있는 가장 센 약을 주고 있다고.

내가 원하는 약을 주는 건 어려운 일 아니지만 한번 거기에 손대면 헤어나올 수 없다고.

아무리 조르고 투정부리고 우겨도 자기는 응하지 않을거라고.

지금 먹는 약을 조금 늘려 주겠다고.


성과없이 약을 받아 돌아왔다.

자다가 숨을 삼키면서 놀라 일어나고

약을 먹어도 2-3시간이 지나도록 잠을 못 이루는 나는

그래서 자꾸 술을 찾는다.

몇 번씩 깨고 환각을 본다.

눈을 감아도 영상들이 실루엣으로 눈에 어린다.

잠을 자고 싶은데 잠이 들지 못해 한참을 울고 지쳐 잠드는 날도 많다.

주간에는 구역질과 식욕감퇴와 끊임없는 목마름, 목을 조르는 느낌과 가슴 속 멍울진듯 답답한 마음을 견뎌야 한다.

퇴근을 하고 돌아오면 끼니를 떼우고

8 km 를 뛰고도 모자라 집에서 한시간 가량 근력 운동.


괴롭다.

괜찮다.

외롭다.

아무렇지 않다.

니가 보고싶다.

그것만은 어쩔 수가 없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투병기 >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12월 13일  (1) 2016.12.13
2016.12.08  (2) 2016.12.08
2014년 6월 27일  (0) 2014.06.27
2014년 4월 18일  (0) 2014.06.07
2014년 4월 14일  (0) 2014.06.05
2014년 4월 10일  (0) 2014.06.05
Write your message and submit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 : 81 : NEXT »

티스토리 툴바